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Home > Company > PR > 뉴스

COMPANY뉴스

지자체와 손잡고 새로운 상생 모델 만든다

2020.07.23 보도자료
신세계푸드, 지자체와 손잡고 새로운 상생 모델 만든다
전남 신안군과 양파, 땅콩, 마늘 등 특산물 상품화 및 외식 메뉴개발 업무협약(MOU) 체결
단순 식자재 매입유통을 넘어 기업 노하우 접목하는 새로운 상생 모델 제시
특산물 판로확대 및 부가가치 증대로 농가 소득에도 기여
 


<사진설명 : 지난 21일 전남 신안군 압해읍 신안군청에서 박우량 신안군수(왼쪽)와 민중식 신세계푸드 올반LAB 담당 상무(오른쪽)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안군 특산물 상품화 및 외식 메뉴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식이 열렸다.>
신세계푸드가 전남 신안군과 상생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지자체와 새로운 상생 모델을 선보인다. 
지난 21일 전남 신안군 압해읍 신안군청에서 열린 협약식에서는 박우량 신안군수와 민중식 신세계푸드 올반LAB 담당 상무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안군 특산물을 활용한 상품화와 외식 메뉴개발 등에 대한 상생협력 업무협약(MOU)이 체결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세계푸드는 종합식품연구소 올반LAB의 우수한 연구개발 역량을 기반으로 양파, 땅콩, 마늘, 대파 등 신안군 특산물의 상품화와 포장재 개발을 위한 기술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또 신세계푸드는 신안군 특산물에 대한 스토리텔링 등 포괄적인 홍보 활동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동시에 신안군은 신세계푸드에 유기농 인증 최대 면적을 자랑하는 신안군 우수 특산물 공급 및 가공품 개발 사업에 대한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기로 했다.
특히 신세계푸드는 지난해부터 신안군이 추진하고 있는 ‘맛의 예술섬’ 프로젝트의 외식 메뉴개발 컨설팅을 진행하는 등 신안군 먹거리 사업 전반에 걸친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이뤄내기로 했다. 양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 특산물의 부가가치는 높아지고 동시에 농가 소득 증대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단순하게 지역 특산물을 대량으로 매입, 유통하던 방식과 달리 기업이 갖고 있는 노하우를 접목해 부가가치를 높이는 새로운 상생 모델인 만큼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자체와 상생협력을 통해 우수한 국내 특산물을 상품화 해 판로를 넓히고 부가가치를 높여 농가 소득증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끝>

 

 

TOP으로 이동